• 수출지원
  • 유관기관 뉴스
글씨크기글씨키우기글씨줄이기

유관기관 뉴스

유관기관 뉴스 뷰 게시판
제목

[중소벤처기업부] 권칠승 장관, 국내 최초 대마 산업화 현장 찾아 현장 점검

관리자 2021-06-11 22



권칠승 장관, 국내 최초 대마 산업화 현장 찾아 현장 점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권칠승 장관은 6월 10일(목) 경북 안동에 소재한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에서 ‘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를 방문했다.
 
< 특구사업자 간담회 >

▣ 일시/장소 : 2021. 6. 10(목) 13:30~15:00 /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안동시 풍산읍)
 
▣ 참석 대상 :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김형동 의원, 경북도 경제부지사, 안동시 부시장, 특구사업자 등 16명
 
▣ 주요 내용 : 국내외 헴프산업 동향, 특구 현황보고, 자유토론(애로사항 및 정책제언)

 
이번 방문은 해당 특구의 실증사업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특구사업자들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현장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이뤄진 것이다.
 
간담회에서 권 장관은 “그동안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으로 이틀에 한 번꼴로 현장을 찾았다”며,
 
“기회가 될 때마다 규제자유특구도 방문해 현장 애로를 직접 듣고 개선점이나 해결 방안이 없는지 함께 고민하고 있다. 앞으로도 현장이 원하는 정책을 추진하려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동대 최형우 교수는 ‘국내외 헴프산업 동향’ 발표를 통해 미국과 유럽 등 해외 주요국에서 고부가가치 바이오 산업자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헴프를 소개했으며,
 
자유토론 시간에는 특구사업자 지원방안, 칸나비디올(CBD, cannavidiol) 해외판로 개척, 헴프(대마)에 대한 사회적 편견 해소 등 실증 과정에서 겪은 현장의 애로사항과 정책제언들이 활발히 논의됐다.
 
유한건강생활㈜ 강종수 대표는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헴프 산업의 오랜 염원이었던 규제의 먹구름이 가시고 있다”며, “헴프를 바이오 신소재로 개발해 신시장을 개척할 기회로 삼겠다”면서 향후 산업화 의지를 밝혔다.
 
작년 7월에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경북 산업용 헴프 특구’는 전국 최대의 헴프 주산지인 안동을 특구 지역으로 해 그간 국내에서는 법적 규제와 사회적 통념으로 접근조차 불가능했던 헴프를 산업화하기 위한 실증을 4월부터 착수해 본격적인 성과 창출에 매진하고 있다.
 
헴프의 안전관리를 위해 헴프의 재배부터 칸나비디올(CBD, cannavidiol) 추출, 제조, 수출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이 블록체인 기반으로 철저히 관리하고,
 
재배방식은 도난 등에 취약한 노지재배의 취약점을 개선하고자 스마트팜 방식을 도입해 헴프가 자라기 좋은 환경(온도, 조도 등)을 정밀하게 제어해 칸나비디올(CBD, cannavidiol) 함량을 높이는 신기술이 적용 중이다.
재배되는 헴프의 품종으로는 안동포 등의 원료로 우리 농가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는 ‘청삼종’도 채택하고 있어 향후 본격적인 산업화가 이뤄지면 농가 수익에도 크게 도움일 될 전망이다.
 
권 장관은 “아직까지 헴프에 대한 사회의 편견이 높은 만큼 헴프의 안전한 관리를 바탕으로 실증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 당부하며,
 
“중기부도 새로운 시장을 열어갈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의해 규제법령을 적극적으로 정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권 장관은 체중조절 푸드 등 기능성 식품을 제조해 세계시장에 케이(K)-푸드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는 ‘㈜웰츄럴바이오’를 방문하였고,
 
이어서 우리 전통주를 세계적 명주로 만드는 데 3대가 함께 혼신의 힘을 기울이고 있는 백년소공인 업체인 ‘명인 안동소주’를 방문해 신기술 적용과 해외시장 진출에 따른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권 장관의 이번 대구·경북지역 방문에 이어 다른 지역도 방문해 중기부의 다양한 지원정책이 실제 현장에서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점검하고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청취할 예정이다.




[☞ 중소벤처기업부 보도자료 바로가기]



첨부파일 210611_경북_산업용_헴프_특구_현장방문(규제자유특구과).hwp
이전 목록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