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유관기관 뉴스
글씨크기글씨키우기글씨줄이기

유관기관 뉴스

유관기관 뉴스 뷰 게시판
제목

[KOTRA] “한국서 투자기회 찾았다”

관리자 2019-11-08 30



“한국서 투자기회 찾았다”



우리나라 최대 외국인 투자유치 행사 ‘외국인투자주간(Invest KOREA Week 2019)’이 7일 막을 내렸다. 올해 15회째를 맞이한 외국인투자주간은 4차산업, 소재·부품·장비, 항공산업, 경제자유구역 특화 포럼 등 새로운 접근으로 외국인 투자유치에 나섰다.


외국인투자주간은 외국기업과 한국기업, 정부와 관련 기관이 소통하는 장이었다.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에 참가한 반도체 분야 영국 A사는 “한국 정부가 먼저 나서서 외국 투자가 의견을 듣고 애로를 해결하려는 모습에 좋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행사에 초청된 미국 워싱턴포스트, 독일 디차이트(Die Zeit),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20개 해외 주요언론도 간담회와 5G 팸투어를 통해 한국의 투자환경과 첨단기술을 세계에 널리 알렸다.


투자 대상국으로 한국의 매력은 5G 최초 상용화 등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4차산업, 우수한 인재집단, 정부의 적극적인 소재·부품·장비 육성정책이 꼽혔다. 세계 GDP 77% 규모에 해당하는 국가와 구축한 FTA 네트워크도 주목받았다. 세계 최대 FTA인 RCEP 타결 직후 개막한 이번 행사에서 중국 기업은 우리 투자환경에 커다란 관심을 보였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벤처캐피탈 B사는 “한국은 바이오테크, 5G 등 4차산업 경쟁력이 높다”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환경을 선도하기 위해서 한국 투자에 더욱 관심을 갖고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국 C사는 국내 전기차 충전 기술 보유사와 투자협약을 체결하면서 한국 투자의 첫 단추를 뀄다.


스웨덴 금속분말 제조기업 D사는 “한국 자동차·조선 산업의 경쟁력, 경제자유구역청의 지원, 우수한 연구인력이 투자의 주된 이유다”고 말했다. 노동환경을 두고서 “한국은 스웨덴에 뒤지지 않을 만큼 근로자 보호제도를 갖추고 있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D사는 2014년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에 처음 투자한 이후, 지난해 추가로 투자했다.


소재·부품·장비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 정책에 주목하는 투자가의 기대감도 확인됐다. 투자가들은 우리 정부가 연구개발에 7년간 7조 8천억원 예산을 투자하고, 글로벌 협력을 강화하려는 시도를 높이 샀다.


특히 외국인투자가에 대한 현금지원 비율 확대, 입지지원, 국내 합작파트너 연결과 같은 정책은 한국을 선택하는 실질적 투자유치 요인으로 평가했다. 신재생에너지 소재 분야에서 E 투자가는 한국의 정부 지원정책을 활용해 올해 안에 국내기업과 500만 달러 규모로 합작투자를 추진 중이다.


소재·부품·장비 분야 한국 진출기업인 미국 반도체장비사 F는 경기도에 연구개발 센터를 설립해 추가 투자할 예정이다. F사는 “이번 투자로 국내고객과의 거리가 줄고 한국 반도체산업 생태계도 활성화될 것이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올해 처음 한국을 찾은 독일 부품기업 G사는 “외국인투자주간을 통해 한국의 혁신성장 잠재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폭넓은 FTA 네트워크와 높은 기술력이 다른 아시아 국가와 차별화된 강점이다”고 평가했다.




[☞ KOTRA 보도자료 바로가기]



첨부파일 bodo1108석간부터-한국서 투자기회 찾았다.hwp
이전 목록 다음